건축/토목/인테리어 내외장재
····· 사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 대 성 건 재 ] 자유게시판

훈훈한 가족을보았습니다

남현민 | 2016.06.20 07:09 | 조회 458
훈훈한 가족을보았습니다

어린이  놀이기구  알바를하는데

90대정도  되신  할머니와  50중반정도되시는  아들분께서


같이오셧습니다  할머니는    휠체어를타신상태엿습니다

아드님분은  할머님을  항시    붙어다니시며    놀이기구를

타시고계셧는데    제가돌리는    놀이기구를타러오셔


자세히  보니  할머닌   ㅊㅣ매가  있으셧습니다


하지만  50중반의  아저씬    어린애  마냥좋아하시는

할머니에손을꼭잡고    계속    웃고계셔서  

전  무슨좋은일이  잇어서    웃으시냐  물어봣더니

어머니가  좋아하셔서  자기도좋아서  웃는다고하셧습니다...

살아생전  할머니를  한번도  못봐온저엿길래

더정이가  할머니드시라고  제사비로 ㄱㅏ까운  편이점가서

먹을거라도  좀사드렷습니다....


마음이 .뭉클하지만  아직까지  이렇게  마음씨  

착한분들이  많아졌으면  좋겟네요 ~

저도집에가서  부모님  팔다리라도    주물러드려야겟네여~                 
. . . . . . . . .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95개(1/15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95 하드디스크 저장공간 관리하는 손인욱 1426 2016.06.27 19:36
294 [자작시] 화뢰 하지우 1450 2016.06.26 19:48
293 저를 정말 사랑해줄 사람이생길까요 하지우 1493 2016.06.25 17:13
292 오늘 정말 큰일날뻔 했네요..,.... 아직도 심장이 벌렁벌렁. 정지유 1525 2016.06.25 08:36
291 페북만 보면 제가 세상에서 혼자인 것 같아요,, 저만 그런가요 정하윤 1460 2016.06.24 10:15
290 본삭금) 기가랜이라고 전부 1GB 속도를 컴퓨터가 받아들이나요? 박지민 507 2016.06.24 06:50
289 지하철에서 본 광경 박민서 507 2016.06.23 13:42
288 남포동 할매가야밀면....진심노맛이네요.. 지두연 547 2016.06.23 12:39
287 파렴치한 만행들에 맘이 갑갑해져 쓰게 된 자작시 윤미성 488 2016.06.23 09:56
286 본삭금) 인터넷 연결 김연우 455 2016.06.21 02:08
285 이요리뭔지 질문해도되나요??? 조영우 477 2016.06.21 01:57
284 자작시 '아무것도 아니었다' 이재석 479 2016.06.21 00:45
283 cpu가 고장이나면, 유서현 482 2016.06.20 22:52
>> 훈훈한 가족을보았습니다 남현민 459 2016.06.20 07:09
281 제가 자꾸 사람들에게서 도망다녀요. 김서연 449 2016.06.20 03:42
280 오랜만에 때를 밀었다 김연우 464 2016.06.19 22:22
279 삼배(三拜) 김지아 488 2016.06.19 17:46
278 위로해주세요 ㅠㅠㅠ 이재석 581 2016.06.19 07:28
277 한참 동안 화가나서... 김기현 502 2016.06.19 01:53
276 갱년기에 좋은 음식 좀 추천해 주세요~ 오현아 489 2016.06.16 15:54